내가 와이프라는 호칭을 쓰는 이유

남편이 결혼한 동반자를 지칭하는 말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무심코 사용했던 아내, 부인, 처, 집사람, 안사람, 마누라, 여편 등등..
대학 초년생때 일본어 수업중 일본에서의 표현으로 "카나이(かない, 家内)"를 배운 적이 있다. 집안일을 담당하기 때문에 붙여진 호칭인데, 앞서 나열한 우리말 표현중에 마누라와 여편을 제외한 다른 표현들은 모두 같은 어원을 가진다는 사실을 수업이후의 간단한 조사로 알 수 있었다. 안(內)에서만 무언가 한다는 의미인데, 나와 결혼한 사람에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내 스스로 종종 아내의 역할, 즉 집안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도 어울리지 않는다. 마누라의 본디 의미는 여성을 나타내는 최상급에 속하나 요즘에는 비하의 의미로 일컬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조금 꺼려지고, 여편 또한 순수한 의미로 결혼한 여성을 나타내어 좋은 표현이긴 하지만 일반적이지 않고 여편네라는 부정적의미를 쓰는 경우가 있어 제외했다. 여편의 대안으로 와이프라는 호칭을 선택했는데, 우리 나라의 TV드라마 등에서 무언가 격식있어 보이는 자리에서의 표현으로 즐겨 사용하지만 사실 영어권에선 단순히 여편이라는 보통 의미이므로 한국에서도 그리고 국제적으로도 보편적이기에 이것을 선택했다.
나와 결혼한 상대인 "와이프"에게 항상 배우고 조언을 구하고 감사해하고 존중하고 있고, 집안에서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많은 일을 해왔고, 또 앞으로도 그러리라 믿기 때문에 비하의 의미가 담긴 표현들은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단위테스트를 위한 주민등록번호 생성

프로그래머가 되기까지... - 2 -

낡은 방식으로 PHP를 사용하고 있는 조직의 개발환경 개선 방안 구상